환승센터·공동주택·근린생활시설 등 조성 예정

주거와 상업, 문화 복합 공간으로 추진되는 경기 안양시 동안구 인덕원역 주변 도시개발사업이 내년 말 본격화될 전망이다.

안양시 인덕원역 주변 복합도시개발사업 내년 말 본격화

안양시는 23일 "경기도가 오늘 인덕원 일대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알리는 도시관리계획결정(변경) 및 지형도면 승인을 고시했다"며 "내년 말 개발공사 본격화를 목표로 도시개발사업 구역지정 및 개발계획수립, 실시계획 인가 등 나머지 관련 절차를 신속히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양시가 경기도시주택공사(GH)와 함께 2천억원 정도를 투자해 동안구 관양동 157번지 일대 15만974㎡ 부지를 대상으로 추진 중인 이 개발사업 지구에는 지하철 이용객들을 위한 복합환승센터와 4차 산업 인큐베이터 기능을 할 공공지식산업센터가 조성된다.

아울러 공공임대 및 공동주택 796세대, 단독주택 18세대, 근린생활시설, 문화체육시설 등도 들어선다.

이 중 공동주택은 2025년 하반기부터 입주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복합환승센터는 주거와 업무, 상업, 문화 기능을 복합적으로 갖춘 스마트 건물도 조성될 계획이다.

안양시 인덕원역 주변 복합도시개발사업 내년 말 본격화

시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C 노선(덕정∼수원·총연장 74.2㎞)의 인덕원역 정차가 확정된 가운데 기존 수도권 전철 4호선 외에 현재 추진 중인 인덕원∼동탄 전철, 월곶∼판교 전철이 완공되면 이 지역이 수도권 남부 교통요충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인덕원 일대를 수도권 남부 최대 교통허브는 물론 젊은 층으로 늘 활기가 넘치는 안양의 새로운 거점으로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