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률 70% 선행이 가장 기본적인 전제"
"확진자 규모·양상 등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보건복지부 대변인)이 지난달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보건복지부 대변인)이 지난달 2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대본 회의결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위드(with) 코로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백신 접종률을 70%로 끌어올리는 것이 선행되어야 한다는 것을 재차 강조했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3일 출입기자단 설명회에서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 검토 시점과 관련해 "전 국민의 70%가 완전 접종을 완료하는 시점 자체가 가장 기본적인 전제"라고 말했다.

이어 "접종 70% 완료 자체가 중요한 전제 조건이기 때문에 그 이후에 검토할 수 있다는 부분"이라며 "향후 검토 시 방역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접종 완료율은 전체 인구 대비 43.2%이다. 정부는 앞서 '추석 연휴 전까지 1차 접종률 70%, 10월 말까지 접종 완료율 70% 돌파' 목표를 제시한 바 있는데 1차 접종률 목표를 조기에 달성한 데다 백신 수급도 원활한 만큼 접종 완료율 70%도 충분히 달성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손 반장은 향후 확진자 급증 시 단계적 일상 회복 방안 추진 시점을 늦출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확진자 규모만으로 판단할 수 없는 문제고, 접종률을 달성한다고 해서 그 자체만으로 판단하기도 어렵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단순한 확진자 규모만이 아니라 확진자 발생 양상 및 전체적인 유행 양상, 중증화율과 사망자 등 위험도 변동, 우리 의료체계의 여력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신 접종 인센티브와 관련해서는 "단순히 접종을 유도하기 위해 혜택을 부여한다는 측면보다는 실제 접종을 한 분들의 위험도는 떨어지고 접종을 완료하지 않은 분들의 위험도는 올라가고 있기 때문에 그에 따라 미접종자를 보호하고 접종자에게 자유를 부여하는 방향의 개선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손 반장은 "접종 인센티브는 계속 확대하면서 위험도에 따라 대응하는 체계로 확장될 것"이라면서도 아동·청소년 대상 접종 인센티브에 대해서는 "계속 검토하게 될 것"이라는 밝혔다.

아동·청소년에게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인센티브를 모두 제공할 수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단순히 접종을 유도하기 위한 목적만 갖고 있지 않기에 아동·청소년 미접종자의 위험도가 커지는 상황에서는 인센티브 자체를 전체에게 적용해주는 방안을 검토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