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도 동의할 것으로 기대"
국민의힘·국민의당, 대장동 공조…특검·국조 요구서 제출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은 23일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특별검사 도입 법안과 국정조사 요구서를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요구서 제출에는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와 국민의당 권은희 원내대표가 함께했다.

추 원내수석부대표는 "이 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있을 때 사업 선정 과정과 사업 구조, 수익 배분 구조 등이 많은 의혹을 낳고 있다"며 "하루빨리 철저히 진상규명을 해서 관련자를 엄벌하고 이런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 지사도 철저히 수사하라고 이야기했고 단 1원이라도 받았으면 공직 후보를 사퇴하겠다고 한 만큼 이 지사를 지지하는 캠프와 민주당 의원들이 특검법안과 국정조사 요구안에 동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당이 공조한 것에 대해선 "국민이 공분하고 있고 여기에는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지만, 여당의 미온적 태도가 예상되기 때문에 정치적 의지를 같이 모았다"고 설명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 지사를 겨냥해 "1원이라도 받았다면 사퇴하겠다가 아니라, 1원이라도 특혜가 주어졌으면 사퇴하겠다고 공언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장동 개발 사업은 특혜를 제도화했다는 문제가 있다"며 "수사 기관의 (수사에) 한계가 있어서 국회의 국정조사로 이 부분을 살펴보고, 다른 지자체로 이런 부패 사업이 확대되는 것을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