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자동차부품공장 화재 1시간 만에 불길 잡아(종합)

인천의 한 자동차부품 공장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진화 작업 끝에 1시간 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

21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8분께 인천시 서구 가좌동 한 자동차부품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이 불로 철골 구조의 2층짜리 공장 내부가 상당 부분 탔으나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불이 난 뒤 검은 연기가 수십m가량 치솟자 관련 신고도 90건 넘게 119에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86명과 펌프차 등 장비 32대를 투입해 오후 2시 40분께 큰 불길을 잡고 초기 진화를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진화 작업이 끝나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피해 규모를 조사할 예정이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화재 당시 건물 내 근로자는 따로 없었던 것으로 파악했다"며 "초기 진화는 했으나 잔불 정리에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인천 자동차부품공장 화재 1시간 만에 불길 잡아(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