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두천시 소속 20대 여성 공무원
극단적인 선택 후 유족들, 억울함 전해

직장 동료 "지목한 적 없어" 주장
A 씨 유족이 공개한 모바일 메신저 대화 내용/사진=보배드림

A 씨 유족이 공개한 모바일 메신저 대화 내용/사진=보배드림

경기 동두천시 소속 20대 여성 공무원 A 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후 유족 측은 직장 동료 B 씨를 가해자로 지목했다. 이후 논란이 불거지자 B 씨는 자신도 트라우마에 정신과 진료를 받고 있다고 반박했다.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우리 공무원 딸이 자살했습니다'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숨진 딸과 유족이 주고받은 모바일 메신저 내용을 공개했다.

작성자는 "숨진 딸이 동두천 시청에서 근무하던 도중 동료의 가방이 칼로 손상됐는데, 동료가 범인을 딸로 몰아갔다"고 주장하면서 B 씨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A 씨를 저격한 것으로 보이는 내용의 캡처 이미지를 공개했다.

B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생각하지 말아야지 해도 머릿속으로 계속 맴도니 나도 미칠 노릇, 잊어버리고 싶은데 억울해서 잊히기도 싫고, 자꾸 이상한 상상만 하게 된다"면서 "어떤 미친X한테 물렸다 생각하고 지나가야 하는데, 그 뒤에 하는 행동들이 사람을 더 미치게 만들고 더 억울하게 더 답답하게 만든다"고 적었다.

이어 "자기 혼자 모르겠지만 다 너인 거 안다"면서 "다들 네가 한 짓인 거, X라이라는 거, 사이코패스라는 거 네가 섬뜩하다는 거 다 알고 있다. 나이 먹고 하는 짓이 중딩 수준이라니 네 인생이 불쌍하다"고 A 씨를 저격했다.

해당 게시물은 현재 삭제되고, B 씨의 계정 역시 삭제된 상태다.

유족이 공개한 메시지에서 A 씨는 "사무실에 나 혼자 있는데 왜 문을 열고 닫았냐 해. 그거 누가 의식해", "오늘도 너무 힘들다", "시청에서 나 칼쟁이X 된 거 같아 기분이 너무 안 좋아" 등 억울함을 호소했다.

유족 측은 "경찰에 출석해 조사받은 뒤 압박감과 팀원들의 차가운 시선을 견디지 못하고 자신이 살던 집 15층에서 뛰어내렸다"면서 A 씨는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사무실 내 CCTV가 없어 이를 증명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B 씨 역시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B 씨는 "사무실 내 CCTV가 없었지만, 복도 CCTV 확인 결과 당시 민원인 1명을 제외하고, 사무실에는 A 씨 밖에 없었다"면서 "자리를 비운 사이에 가방이 칼로 찢겨 있어 충격을 받고, 이후 트라우마가 생겨 정신과 치료도 받았다"고 전했다.

또 "A 씨를 지목해 고소하지 않았다"면서 "며칠 숙고 후 범인을 밝혀달라고 수사를 의뢰했던 것"이라고 반박했다.

공무원 A 씨는 지난 16일 오전7시께 경기도 양주시 한 아파트 단지 15층에서 추락해 숨졌다. 119구조대가 인근 병원으로 A 씨를 이송했으나 숨을 거뒀다. A씨의 사망 경위에 대해서는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