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조각 없어졌는데 못 찾았다"
매장 측 "사후 조치 확실히 할 것"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주문한 배달 음식 안에서 커터칼 조각이 나와 입천장을 베였다는 사연이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달음식에서 커터칼이 나왔어요"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 씨에 따르면 전날 한 배달 앱을 통해 멕시코 음식점에서 타코를 주문했다. A 씨는 배달 온 타코를 먹던 중 딱딱한 이물질이 씹혀 음식을 뱉었다.

거기에는 부러진 커터 칼날 세 조각이 들어 있었던 것. A 씨는 음식물에 섞인 커터칼 사진을 찍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렸다.

이에 대해 A 씨는 "지금 이 글을 쓰는데도 손이 벌벌 떨리고 정신이 없다"며 "바로 뱉어서 입천장이 약간 베었지만, 만약 삼켰다면 정말 끔찍하다"고 말했다.

A 씨는 배달 앱 고객센터를 통해 상황을 전달했다. 이후 해당 음식점에서 음식을 수거해갔다. 나아가 A 씨는 해당 업체 홈페이지에 항의 글을 게재했다.

매장 측 담당자는 A 씨에게 "매장에서 사용하는 타올을 자르는 과정에서 커터 칼날이 부러졌고, 이때 부러진 칼날을 찾지 못했다"며 "공교롭게도 음식에 들어가 배달된 것으로 보인다"고 사과했다.

이후 담당자는 A 씨에 병원 치료비 9만 원 가량을 보냈고 사후 조치를 확실히 하겠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매장 본사는 A 씨의 요청으로 이 사고에 대해 보험사에 사고 접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지막으로 A 씨는 "비닐 같은 이물질도 아니고 커터칼 여러 조각이 나왔는데 그냥 넘어가기에는 마음이 불편하다"며 "주방 내 CC(폐쇄회로)TV를 확인해 정확한 유입 경로를 파악해 철저히 조사해 달라"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