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커지는 가운데 19일 신규 확진자수가 1605명 늘어나 일요일 기준 최고치를 기록했다. 추석 연휴를 맞아 대규모 인구이동이 이뤄지면서, 연휴 이후 전국적 재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20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605명 늘어나 누적 28만7천536명이라고 밝혔다.

직전 3주간 일요일에는 1300~1400명대를 유지했으나 이번 주에 1600명대로 올라섰다. 최근 4주간 일요일 확진자를 보면 1485명→1375명→1433명→1605명이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4차 대유행은 두 달 넘게 가라앉을 기미가 없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 이후 76일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 중이다.

지난 1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1495명→278명→1942명→2008명→2087명→1910명→1605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1주간 하루 평균 1875명 꼴로 신규 확진자가 나온 셈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577명, 해외유입이 28명이다.

전국적으로는 17개 시도 전역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전체 지역발생 확진자 중 수도권 비중은 지난 15일 80.5%까지 치솟았다가 75% 아래로 내려왔다. 그만큼 비수도권 비중이 커진 것이다.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수도권이 총 1177명(서울 578명, 경기 503명, 인천 96명)으로 전체 74.6%였다. 비수도권은 대전 49명, 부산 47명, 전북 38명, 대구·경북·충북 각 35명, 충남 33명, 광주 32명, 경남 30명, 강원 29명, 울산 14명, 세종 9명, 제주 8명, 전남 6명 등 총 400명(25.4%)이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583명, 경기 507명, 인천 96명 등 수도권이 총 1186명이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5명 늘어 누적 2409명이 되면서 국내 평균 치명률은 0.84%다. 국내 누적 양성률은 2.05%(1405만975명 중 28만7536명)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