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 완료자 18만9천93명↑ 누적 2천212만3천396명…인구의 43.1%
1차접종 38만9천587명↑ 총 3천646만7천19명…인구대비 71.0%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이 70%를 돌파한 가운데 18일 하루 동안 약 39만명이 1차 접종을 하고 19만명 정도가 접종을 마쳤다.

19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신규 1차 접종자는 38만9천587명, 접종 완료자는 18만9천9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신규 1·2차 합산 접종자 수는 57만8천680명으로 지난 15일 81만3천232명, 16일 74만1천119명, 17일 110만1천114명에 비해서는 크게 줄었다.

이는 주말이자 추석 연휴 첫날을 맞아 일부 위탁의료기관과 예방접종센터가 문을 닫거나 단축 운영을 한 데 따른 것이다.

백신 종류별 신규 1차 접종자는 모더나 20만5천504명, 화이자 17만9천65명, 얀센 4천869명, 아스트라제네카(AZ) 149명이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1차 접종자는 3천646만7천19명으로 전체 인구(작년 12월 기준 5천134만9천116명)의 71.0%에 해당한다.

18세 이상 인구 기준 1차 접종률은 82.6%다.

누적 1차 접종자를 백신별로 보면 화이자 1천970만3천308명, 아스트라제네카 1천109만4천208명, 모더나 426만4천252명이다.

얀센 백신 누적 접종자는 140만5천251명이다.

1회 접종만으로 끝나는 얀센 백신을 맞은 사람은 1·2차 접종 수치에 모두 반영된다.

전날 2차까지 새로 접종을 마친 사람은 18만9천93명이다.

백신별로 보면 화이자 15만6천825명, 모더나 2만6천795명, 아스트라제네카 604명이다.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완료자는 894명으로 집계됐으나, 이 가운데 290명은 1차 접종 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뒤 2차 접종을 화이자 백신으로 교차 접종한 이들이다.

이로써 2차 접종까지 모두 마친 사람은 2천212만3천396명으로 늘었다.

이는 인구 대비 43.1% 수준이며, 18세 이상 기준으로는 50.1%다.

백신별 누적 접종 완료자는 아스트라제네카 1천32만7천29명(교차접종 158만1천482명 포함), 화이자 938만6천787명, 모더나 100만4천329명이고 나머지는 얀센 접종자다.

화이자 백신의 경우 전체 대상자(2천213만8천652명) 가운데 89.0%가 1차 접종, 42.4%가 2차 접종을 마쳤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접종 대상자(1천109만4천338명) 중 거의 100%가 1차 접종을 마쳤고, 2차까지 접종률은 93.1%다.

모더나 백신은 전체 대상자(514만1천613명) 가운데 82.9%가 1차 접종을 마쳤고, 2차까지 접종률은 19.5%다.

얀센 백신은 전체 대상자(141만5천794명) 중 99.3%가 접종을 완료했다.

1차접종 38만9천587명↑ 총 3천646만7천19명…인구대비 71.0%

현재 국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얀센, 모더나 등 4가지 백신으로 예방접종이 이뤄진다.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모더나 백신은 2차례 접종이 필요하고 얀센 백신은 1차례 접종으로 끝난다.

1·2차 접종 간격은 백신 종류마다 조금씩 다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4∼12주, 화이자 백신은 3주, 모더나 백신은 4주 간격을 두고 2차 접종이 권고된다.

다만 추진단은 백신 공급 상황의 불확실성을 반영해 현재 mRNA 백신(모더나·화이자)의 접종 간격을 한시적으로 6주까지 늘려 적용하고 있으며, '잔여 백신'을 활용해 2차 접종을 할 경우에는 간격을 단축할 수 있도록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