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꾼들 "엄마들은 다 저렇게 살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 60대 여성이 배달 앱에 남긴 치킨집 리뷰가 공개돼 누리꾼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17일 국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달 앱 후기 뭔가 짠하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사진=배달앱 리뷰 캡처

사진=배달앱 리뷰 캡처

한 60대 여성이 지난 7월28일 유명 프랜차이즈 치킨집에서 프라이드 통닭을 주문하고 리뷰를 남겼다. 이 여성은 "애들 다 보내고 지긋지긋한 남편이랑 헤어진 뒤 오늘도 혼자 대충 먹으려다가 충동적으로 치킨을 시켰다"고 말했다.

그는 "60년 지날 동안 온전히 내가 먹으려 시킨 첫 치킨이다. 정말 맛있네요"라면서 "닭 다리 뜯은 것도 처음이다. 이런 맛이었군요.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라고 썼다.

이 여성이 남긴 짧은 리뷰에 누리꾼들은 울컥했다. 누리꾼들은 "저희 어머니가 생각난다" "엄마들은 다 저렇게 살았다" "앞으로 누구를 위해 살아가지 말고 자신만을 위해 살아갔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쏟아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