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잡이 두 동강, 사이드미러도 파손 흔적
판매자, 환불 요청 오자 "원상복구 시켜라"
일부 네티즌 판매자 '신상털기'도
사진=포람페 캡처

사진=포람페 캡처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고가의 슈퍼카 '람보르기니' 판매를 두고 갈등이 빚어져 논란이 일고 있다. 구매자와 판매자는 법적 분쟁에 돌입했으며 신상털이까지 이뤄지고 있는 모양새다.

18일 자동차 온라인 커뮤니티 포람페(포르셰·람보르기니·페라리)에 따르면 A 씨는 지난 10일 강릉에 거주하고 있는 B 씨가 내놓은 '람보르기니 가야르도 2010년형' 중고 매물을 1억원에 사들였다. 두 사람 모두 포람페 회원으로 A 씨는 B 씨가 다른 회원과 소통하는 모습을 보고 신뢰를 느껴 차를 구매했다고 주장했다.

문제는 차량을 받고 랩핑을 제거하면서 발생했다. A 씨는 "(노란색) 랩핑이 거슬려 벗겨내도 문제가 없는지를 B 씨에게 물었다"며 "사후조치까지 자신 있게 책임질 것이며 이상이 있으면 본인이 해결하겠다는 대답이 돌아왔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랩핑을 제거한 차량의 상태는 말이 아니었다. 두 동강 난 손잡이는 글루건으로 붙어 있었으며 사이드미러도 파손 흔적이 역력했다. 특히 조수석 부근의 A필러(앞 유리창 양옆 기둥)는 지나친 사포질로 도색이 대부분 벗겨진 상태였다.
사진=포람페 캡처

사진=포람페 캡처

A 씨는 "차가 너무 폐급이었다. 타고 싶다는 생각이 조금도 들지 않았다"고 했다. 이에 판매자인 B 씨에게 지급한 차량 값의 환불을 요청했지만 돌아온 건 B 씨 아버지의 연락이었다.

그는 "B 씨 아버지가 '멀쩡한 차를 홀딱 벗겨 환불을 요구하면 어떡하느냐. 랩핑을 원상복구 시킨 뒤 제자리로 올려보내면 환불해주겠다'라고 말했다"면서 "저는 그 요구를 거부했다"라고 설명했다. 결국, 양측은 합의에 이르지 못했고 법적 대응에 돌입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진정성 있게 사과하면 끝났을 일", "99% 판매자의 잘못"이라는 의견을 내며 B 씨를 비판했다. 그뿐만 아니라 일부 네티즌은 B 씨의 아버지가 운영하는 식당과 사진을 공유하며 신상털이에 나서기도 했다.

B 씨는 "가게로 협박성 전화가 계속해서 오고 있다"면서 "리뷰 테러도 발생하는 등 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다"고 신상털이를 멈출 것을 호소했다.

김대영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