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집 건드렸을 때는 머리 감싸고 20m 이상 신속히 멀어져야
추석 연휴 성묘 때 벌집 발견했다면 자세 낮추고 천천히 이동

닷새간 긴 연휴로 야외 활동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추석 연휴, 벌 쏘임 사고 예방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18일 부산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이달 들어 벌 쏘임 사고가 급증함에 따라 소방청은 벌 쏘임 주의보를 '경보'로 격상한 상태다.

이달 1일부터 5일까지 전국에서 하루 평균 80건의 벌 쏘임 사고 구급 출동이 있었다.

이는 지난달 하루 평균 출동 건수(40건)의 두 배에 이른다.

말벌은 여름부터 초가을 사이 가장 활동이 활발해 주의가 필요하다.

등검은말벌은 도심 가로수나 아파트 지붕 등에 집을 지어 시민 안전을 위협하고, 독성이 강한 장수말벌은 땅속이나 무덤 주변에서 활동해 가을철 산행이나 성묘 시 요주의 대상이다.

부산소방본부는 야외활동 시 주변에 벌집이 있는지를 잘 살펴야 한다고 말한다.

벌집을 발견했을 때는 자세를 낮춰 천천히 다른 장소로 이동하고, 벌집을 건드렸을 때는 머리부위를 감싸고 신속하게 20m 이상 벌집에서 멀어져야 한다.

벌들이 주로 머리부위를 공격하고, 벌집에서 20m 정도 멀어지면 다시 벌집에 복귀하기도 한다는 국립공원관리공단 조사가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향이 강한 화장품이나 스프레이 사용을 피하라고도 소방본부는 조언한다.

또 검은색 옷을 입지 말고 긴 소매의 상·하의를 착용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말벌의 경우 검은색 옷에 공격성을 많이 나타내고 갈색, 빨간색, 초록색, 노란색 순을 보인다고 밝혔다.

말벌에 쏘였을 때는 최대한 신속히 119로 신고해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

벌 독에 의한 사망 시간은 79%가 벌 쏘임 이후 1시간 내 발생하기 때문에 신속히 119 신고 후 병원 치료를 받는 게 중요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