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수급자 독거노인, 추석 연휴 전날 화재로 사망(종합)

17일 오후 1시 4분께 서울 강서구의 한 다세대주택 2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출동한 소방관들이 40분만에 불을 껐으나, 화재가 난 방 안쪽에 있던 60대 남성 A씨가 연기를 흡입해 사망했다.

또 주민 3명이 대피했다.

A씨는 구청이 관리하는 맞춤형 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생계급여 등을 지원받아 왔다.

그는 동거 가족 없이 혼자 살고 있었으며, 지병으로 거동이 불편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