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픽! 보령] 성주산 자연휴양림에 가을 여는 꽃무릇 활짝

17일 충남 보령시 성주산 자연휴양림을 찾은 어린이들이 진홍색 꽃망울을 터뜨린 꽃무릇 군락지 사잇길을 걷고 있다.

2011년 성주산 자연휴양림 입구 소나무 숲에 조성된 꽃무릇 군락지는 5천500㎡ 규모로, 요즘 25만여송이의 꽃무릇을 감상하려는 관광객들로 붐빈다.

성주산 자연휴양림 꽃무릇은 이달 중순부터 다음 달 사이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꽃무릇은 돌 틈에서 나오는 마늘종 모양을 닮았다고 해서 '석산화'(石蒜花)라고도 불린다.

백합목 수선화과의 여러해살이풀로, 숲속 그늘에서도 잘 자란다.

국내에서는 성주산 자연휴양림 외에 전북 고창 선운사와 전남 영광 불갑사, 함평의 용천사가 꽃무릇 군락지로 유명하다.

[픽! 보령] 성주산 자연휴양림에 가을 여는 꽃무릇 활짝

김동일 시장은 "올해 가을 성주산 자연휴양림에서 가족·연인과 함께 활짝 핀 꽃무릇을 감상하며 힐링하는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글 = 이은파 기자, 사진 = 보령시 제공]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