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피싱 인출책 여중생 납치해 돈 뺏은 공범 5명 검거

보이스피싱 인출책인 여중생을 납치해 현금 수천만원을 뺏은 공범들이 경찰에 붙잡혀 검찰에 송치됐다.

16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이달 2일 밤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에서 중학생 A양을 차로 납치한 혐의(특수강도)로 5명을 14일 검찰에 송치했다.

혐의가 중대한 외국인 남성 3명은 구속됐고, 10대 한국인 여성 2명은 불구속 상태로 송치됐다.

경찰 수사 결과 피의자들은 A양으로부터 현금 약 2천700만원을 빼앗고 약 1시간 뒤 A양을 영등포구 모처에 내려준 것으로 파악됐다.

A양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일당을 추적해 사건 발생 다음날부터 차례로 검거했다.

납치 피해자 A양은 보이스피싱 범행에 인출책으로 가담했으며, 인출한 돈을 조직에 전달하지 않고 써왔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범행은 별건으로 수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