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악취 주범’ 은행나무 열매 채취

서울시는 은행나무 열매에서 나는 악취를 줄이기 위해 서울 곳곳에 있는 은행나무 열매를 조기 채취하기로 했다. 수확한 열매는 중금속 검사를 마친 뒤 경로당 또는 사회복지시설에 기증한다. 16일 서울시 조경과 직원들이 종로구 효자로 일대에서 은행나무 열매를 채취하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