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직전날 저녁
퇴근·귀성 차량 몰려 '최다'
추석 연휴 시작 전날 저녁, 교통사고 많은 날

추석 연휴 시작 전날 저녁 시간에 퇴근·귀성 차량이 몰리면서 교통사고가 집중적으로 발생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은 2016년부터 작년까지 5년간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6일 발표했다. 최근 5년간 추석 연휴 기간에는 총 1만3526건의 교통사고와 2만3699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교통사고는 추석 연휴 기간보다 그 직전에 많이 발생하는 경향을 보였다. 지난해에는 추석 연휴 직전 1주일(9월 23~29일) 동안 4846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는데, 주 단위로 볼 때 작년 한 해 가장 많은 숫자였다.

연휴 직전 1주간 중에서도 연휴 시작 전날에 교통사고가 많았다. 그중에서도 퇴근·귀성 차량이 몰리는 오후 6시 전후에 특히 잦았다. 최근 5년간 자료를 분석한 결과 연휴 전날 오후 4~6시에 발생한 교통사고는 854건, 오후 6~8시는 808건으로 전 시간대 가운데 최다 수준이었다.

특히 추석 연휴에는 사고 대비 사상자가 많고, 어린이 및 뒷좌석 탑승자의 사상자 비율이 증가해 동승 중인 자녀의 안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추석 연휴 기간 사고 건당 사상자는 1.8명으로 평소(1.5명)보다 16.5% 높았다. 사상자 비율은 평소보다 어린이가 1.4배, 뒷좌석은 1.3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은 추석 연휴 전후 10일(13~22일)을 특별교통관리 기간으로 정해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