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 강제수용 안돼' 대전 유성구 탑립·전민동 주민 항의 집회

첨단국가산업단지 조성이 추진되고 있는 대전 유성구 탑립·전민동 지역 주민들이 '강제 수용'을 반대하며 항의 집회를 여는 등 본격적인 실력행사에 나섰다.

유성구 탑립·전민주민회 소속 주민 50여명은 16일 대전시청 북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대전시는 토지주 동의 없이 현재 진행 중인 모든 행정절차를 당장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2018년부터 현재까지 대전시가 토지주들에게 한마디 상의나 의견 청취 없이 행정 절차를 진행해 왔다"며 "결국 토지를 강제수용하려는 움직임에 주민들은 결사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전도시공사를 중심으로 추진하는 산업단지 공영개발을 즉각 철회하라"며 "주민들의 피눈물을 그치게 해달라"고 촉구했다.

대전시는 대덕연구개발특구 연구개발성과를 사업화할 국가 산업단지를 유성구 탑립·전민동 일원에 조성할 방침이다.

대전도시공사가 공영개발 방식으로 조성하는 것으로, 지난해 지방공기업 대상 행정안전부 타당성 심의를 통과했다.

지방공기업평가원에서 실시한 편익 비용 분석(B/C) 결과는 1.0766으로, '타당성 양호'로 나왔다.

'토지 강제수용 안돼' 대전 유성구 탑립·전민동 주민 항의 집회

B/C가 1.0 이상이면 경제성이 높다는 것을 뜻한다.

대전도시공사는 5천100억원을 투입해 93만9천㎡ 규모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다.

2024년 착공한 뒤 2026년 완공할 방침이다.

주민들은 사업 과정에서 공공개발보다는 민간기업이 참여하는 민·관 공동개발을 바라고 있다.

예정 부지 인근은 민간기업이 지은 아파트로 둘러싸여 있고, 현재 민간 브랜드 아파트 건설 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다.

'토지 강제수용 안돼' 대전 유성구 탑립·전민동 주민 항의 집회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