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 대응 천명…교육부 장관 청원 잇달아 신청

목포해양대 재학생·동문·학부모, "교명 변경해 달라"

목포해양대 교명 변경을 둘러싸고 대학 측과 지역이 팽팽하게 맞서는 가운데 변경을 찬성하는 3개 단체가 공동 대응을 천명했다.

목포해양대학교 총학생회(회장 이규태), 지역동문 총연합회(회장 황근호), 해사대학부모 연합회(회장 이재혁) 등 3개 단체는 '해양국립대'로 교명 변경을 이뤄내기 위한 다각적인 협력에 합의했다고 16일 밝혔다.

3개 단체는 공동 대응의 첫 단추로 유은혜 교육부장관 앞으로 해양국립대로의 교명 변경 승인을 요구하는 청원을 최근 잇달아 신청했다.

총학생회는 청원을 통해 "국가에서 해기사 육성이라는 특수한 목적으로 개교한 국내 2개 해양대학 중 목포라는 지역명 때문에 지금껏 신입생 모집, 취업 등 모든 면에서 불리한 경쟁을 해왔다"고 주장했다.

목포해양대 재학생·동문·학부모, "교명 변경해 달라"

이어 "국내에서 경쟁하기보다는 전 세계 많은 해양 인재들과 글로벌 경쟁을 하고 싶어 지역명을 탈피한 새로운 브랜드로의 교체가 선행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총학 측은 "교명 변경만으로 반드시 대학이 발전할 것이라 말할 순 없지만, 하나의 큰 변화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지역동문 총연합회도 "한국해양대학교 동문회에서 주장하는 국립 한국해양대학교와 교명에 혼선이 있다는 주장은 한국과 국립이라는 명칭을 모두 취하겠다는 목적"이라고 비판했다.

올바른 경쟁을 통해 해운 인재와 산업을 육성해야 한다는 양 해양대의 사명은 물론 교육의 목적과도 모순되는 주장으로 한해대 동문회 측의 이유 없는 반대에 각성을 촉구했다.

해사대 학부모 연합회는 목포시와 시의회에 서운함을 내비쳤다.

목포해양대 재학생·동문·학부모, "교명 변경해 달라"

연합회는 "대학들이 목포를 다 떠나갈 때 지난 71년간 묵묵히 자리를 지켜왔다"면서 "지명이 빠진 교명 변경은 무조건 반대하는 지자체의 모습은 특수목적 국립대학을 특정 지역의 영향력 아래 두려는 정치적 시도이자 지역 이기주의로 볼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 3개 단체는 해양국립대로의 교명 변경을 필두로 혁신적 변화를 통해 경쟁력을 한층 더 높이는 대학으로 바다를 통해 세상을 대한민국에 연결하는 글로벌 해양대학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기반 마련을 교육부에 요청했다.

이들은 공동 대응의 다음 단계로 지역과 타 대학 반대가 계속된다면 대학을 다른 지역으로 이전하는 방안도 추진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학부모 연합회 측은 목포를 교명에서 제외한 변경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에 대한 의견 설문 결과도 공개했다.

전체 응답자 중 98%의 학부모가 타지역(인천, 평택 등)으로 이전을 추진하자는 답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해양대는 최근 교육부에 '해양국립대학교'로 교명 변경 신청을 했다.

지난 6월 29일 열린 전체 교수회의에서 교명 변경 투표 결과 해양국립대학교(55%)로 교명 변경을 결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