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성남시는 시청 3층 산성누리에서 ‘게임·콘텐츠 특구위원회’ 발족식을 진행했다고 16일 발표했다. 이는 앞서 지난 4월 게임.콘텐츠 특구로 지정된 판교 일대에 자문 역할을 위해서다.

총 13명으로 구성된 특구위원회는 판교 일대를 국내 최대의 게임·콘텐츠 지원시설 집적지로 육성하기 위한 특화사업에 대해 전반적인 자문 역할을 한다.

성남시 게임·콘텐츠 특구위원장은 장영근 부시장(당연직)이 맡았다.

위원 12명은 성남시 아시아실리콘밸리담당관, 성남시의회 의원, 성남산업진흥원 본부장, 한국옥외광고정책 소장, 한국콘텐츠진흥원 팀장, 경기콘텐츠진흥원 판교클러스터센터장, 경기글로벌게임센터 팀장, 가천대 게임대학원 교수, 을지대 교양학부 교수, 판교테크노밸리 상인연합회 사무국장, ㈜해피업 대표이사, ㈜자라나는 씨앗 대표이사다. 게임·콘텐츠 특구위원회는 이날 첫 자문회의를 열었다.

특구 지정으로 얻은 출입국관리법, 특허법, 옥외광고물 등 7가지의 규제 특례를 구체화해 성남시가 제정하려는 조례안을 다뤘다.

시는 판교 제1테크노밸리 중앙통로(삼환하이펙스~넥슨) 750m 구간에 ‘판교 콘텐츠 거리’를 내년 말까지 조성하고, 400석 규모의 ‘e스포츠 전용경기장’을 오는 2023년 말까지 완공할 계획이다.

한편 이 조례안은 앞으로 조례·규칙 심의회와 의회를 거쳐 오는 12월 본격 시행된다.

장영근 성남시 특구위원회 위원장은 “특구의 발전을 위해 구성된 전문가 협력 체계로서 역할을 다해 차별화된 판교 특구의 새로운 모델을 창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성남=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