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주시가 민족의 최대 명절 한가위를 맞아 지역경제 활성화에 팔을 걷어붙였다고 16일 발표했다.

시는 지난 13일부터 17일까지 경기광주역 관광안내소 앞 광장에서 사회적경제 나눔 장터를 개최하고 있다.

사회적경제 나눔 장터에는 ㈜클린시티(방역선물세트), 농업회사법인㈜너른고을곳간(누룽지), ㈜더불어숲(커피원두, 드립커피), 동네방네살림마을학교협동조합(코디얼음료), 반희담협동조합(토트백 등 수공예품), 경안마을협동조합(만두, 모듬전)등 6개 사회적경제 기업이 참여하고 있다.
시는 이와 함께 오는 17일 경안시장에서 전통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상인들에게 힘을 보태기 위해 장보기 행사를 개최한다.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에는 신동헌 시장을 비롯해 NH농협 광주시지부장, (사)한국소기업소상공인연합회 광주지회장 및 관계공무원등이 참여한다.

경안시장은 물론 사회적경제 나눔 장터에서도 지역화폐 사용이 가능하며 시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현재 50만원까지 10%의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신동헌 시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많은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경제 기업과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행사를 추진하게 됐다”며 “광주시민 모두가 풍요롭고 행복한 추석 명절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경기광주=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