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체 노동 비용 조사 결과…경영 실적 악화 등 영향
상용직 1인당 노동 비용 540만8천원…전년보다 1.3% 증가 그쳐
코로나19 사태에 기업들 작년 상여금·성과급 10.6% 줄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에 빠진 국내 기업들이 지난해 상여금과 성과급을 대폭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16일 발표한 기업체 노동 비용 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0 회계연도를 기준으로 국내 상용직 노동자 10인 이상 기업체의 상용직 1인당 월평균 노동 비용은 540만8천원으로, 전년(534만1천원)보다 6만7천원(1.3%) 증가했다.

노동 비용은 기업체가 노동자 고용으로 부담하는 제반 비용으로, 임금뿐 아니라 퇴직급여, 사회보험료, 복지 비용, 교육훈련 비용 등을 포함한다.

지난해 노동 비용 증가율은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0.5%) 이후 가장 낮았다.

이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휴업·휴직 등으로 임금이 감소하고 기업이 교육훈련 비용 등을 줄인 데 따른 것이다.

노동 비용 중에서도 임금 총액을 가리키는 직접 노동 비용은 1인당 월평균 428만4천원으로, 전년보다 0.8% 증가하는 데 그쳤다.

직접 노동 비용 가운데 상여금과 성과급은 65만4천원으로, 전년보다 10.6% 감소했다.

정액급여와 초과급여는 363만원으로, 3.1% 증가했다.

상여금과 성과급의 감소는 경영 실적 악화에 따른 결과로 풀이된다.

기업들이 상대적으로 조정이 쉬운 상여금과 성과급을 줄여 인건비를 낮춘 것으로도 볼 수 있다.

퇴직급여, 복지 비용, 교육훈련 비용 등을 포함하는 간접 노동 비용은 112만5천원으로, 전년보다 3.2% 증가했다.

교육훈련 비용은 1만6천원으로, 27.9% 급감했다.

채용 관련 비용도 5천원으로, 3.6% 줄었다.

이 또한 코로나19 사태의 여파라는 게 노동부의 설명이다.

사회보험료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법정 노동 비용은 39만8천원으로, 4.2% 증가했다.

고용보험료의 경우 5만6천원으로, 11.7% 늘었다.

이는 임금과 보험료율 상승 등이 반영된 결과라고 노동부는 분석했다.

지난해 노동 비용 증감은 업종별로 명암이 뚜렷했다.

코로나19 사태의 직격탄을 맞은 숙박·음식업(-4.7%), 예술·스포츠·여가 관련 서비스업(-2.7%), 항공업을 포함한 운수·창고업(-2.6%) 등은 노동 비용이 감소했다.

반면 실적 호조를 보인 은행과 증권사를 포함한 금융·보험업(7.1%)은 큰 폭으로 증가했다.

노동부가 해마다 발표하는 기업체 노동 비용 조사 결과는 국내 상용직 10인 이상 기업 가운데 회사 법인 약 3천500곳의 표본을 대상으로 한 것으로, 농림·어업, 공공행정, 교육서비스업,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 등의 업종은 제외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