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생바이오·자생한방병원
세포재생 기전 첫 규명
녹용 신경재생·항산화 효과, 과학적으로 증명

고급 한약재로 꼽히는 녹용(사진)의 신경 재생 및 항산화 효과가 과학적으로 증명됐다. 녹용의 어떤 기전을 통해 신경세포 재생 효과를 내는지 규명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자생바이오 연구개발(R&D)센터와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는 최근 녹용의 신경세포 보호 및 재생 효과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배아 17일차 쥐의 대뇌피질에서 신경세포를 채취한 뒤 과산화수소를 활용해 신경세포를 사멸시켰다. 이후 녹용 추출물을 세포에 주입했더니 체내 항산화 물질인 ‘Nrf2’ 분비가 촉진돼 신경세포의 생존율이 증가했다.

특히 녹용 추출물은 신경 재생을 유도하는 단백질인 뇌유래신경영양인자(BDNF)와 신경성장인자(NGF)의 생성을 촉진했다. 이들 인자가 증가하면 손상된 신경세포 기능이 향상되고 세포 간 연결 부분에 있는 시냅스 수도 늘어난다.

녹용 추출물이 주입된 신경세포는 정보 전달 통로인 축삭돌기도 빠르게 회복시켰다. 과산화수소가 주입된 쥐의 대뇌피질 신경세포에선 축삭돌기의 재생을 방해하는 ‘수축전구’가 관찰됐는데, 녹용은 수축전구의 형성을 억제하고 축삭돌기를 새로 만들어내는 성장원추를 다시 생성하는 효과를 냈다. 녹용이 신경세포를 보호할 뿐 아니라 손상된 신경 기능 회복에 도움을 준다는 의미다.

녹용은 기억력 증진, 성장 촉진, 기력 회복 등 다양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녹용의 신경 재생 효과가 과학적으로 규명된 건 처음이다. 이 연구 결과는 SCI(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급 국제학술지 ‘바이올로지(Biology)’에 게재됐다.

김점용 자생바이오 연구소장은 “앞으로도 과학적인 연구를 통해 녹용의 효과와 우수성을 계속 밝히겠다”며 “일반 소비자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선아 기자 su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