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수 전날보다 줄었지만…주말 검사 건수 감소 영향
(사진=뉴스1)

(사진=뉴스1)

13일 0시 기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는 1433명으로, 누적 27만4415명을 기록했다고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밝혔다.

이날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는 전날 1755명보다 줄었지만, 휴일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으로 확신자가 감소세로 돌아섰다고 판단하기에는 이르다는 분석이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409명, 해외유입이 24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수도권은 서울 554명, 경기 395명, 인천 151명 등 총 1100명(78.1%)이다.

비수도권은 충남 58명, 대전 39명, 부산 35명, 충북 33명, 대구 31명, 경북 25명, 경남 21명, 울산 17명, 광주 14명, 강원 13명, 전북 10명, 전남 5명, 세종·제주 각 4명 등 총 309명(21.9%)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24명으로, 전날(30명)보다 6명 적다.

이 가운데 10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다. 나머지 14명은 경기(7명), 서울·충북·경남(각 2명), 강원(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1명 늘어 누적 2360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0.86%다.

위중증 환자는 총 342명으로, 전날(351명)보다 9명 줄었다.

전날 하루 선별진료소에서 의심 환자 등을 검사한 건수는 3만1567건으로, 직전일 3만8713건보다 7146건 적다. 직전 평일의 5만405건과 비교하면 1만8038건 적다.

이와 별개로 전국의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실시한 검사는 총 5만4529건이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