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세에 길 잃고 보호시설 생활…경찰 유전자 분석으로 가족 찾아

34년 전 헤어진 어머니와 아들이 경찰의 도움을 받아 극적으로 상봉했다.

34년 전 헤어진 모자 경찰 도움으로 극적 상봉

청주에 사는 A(40대)씨는 6일 오후 상당경찰서 소회의실에서 34년 전 헤어진 어머니 B(70대)씨와 '눈물의 만남'을 가졌다.

A씨는 8세이던 1987년 원치 않게 가족과 헤어졌다.

집안 사정으로 경북에 있는 친할머니 집에 거주하던 중 길을 잃고 만 것이다.

이후 충북 음성에서 발견된 A씨는 인근 아동양육시설을 거쳐 청주 소재 보호시설에 지냈다.

어렸을 적 기억이 흐릿했던 그는 실제와 다른 이름과 나이로 여태껏 살아왔다.

뒤늦게 아들의 실종 사실을 알게 된 B씨는 백방으로 찾아 헤맸지만 바뀐 이름으로 살아가는 아들을 찾기란 역부족이었다.

그러던 중 경찰청이 장기실종자 발견을 위해 2004년부터 시행한 '유전자 분석 제도'는 이들에게 가뭄 속 단비가 됐다.

지난 6월 경북 안동경찰서를 찾은 B씨는 유전자 분석 제도가 있음을 안내받고 즉시 유전자 등록을 했다.

34년 전 헤어진 모자 경찰 도움으로 극적 상봉

그리고 오래 지나지 않아 B씨와 가족으로 추정되는 인물을 찾아냈다.

유전자 분석 제도 도입 당시 A씨가 생활하던 시설에서 입소자들의 유전자를 채취·등록해 놨던 것이다.

최종 친자 확인 절차를 거쳐 이날 꿈에 그리던 아들을 만난 B씨는 "잃어버린 아들을 찾게 돼 너무나 기쁘고, 꿈만 같다"며 감격해했다.

이어 "아들을 다시 만날 수 있게 도와준 경찰에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유전자 정보 활용과 유관기관과의 협업 등으로 장기실종자를 더 많이 발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