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6일 오후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긴급 현안질의를 진행한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재직 당시 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다.

더불어민주당은 진위 파악을 위해 의혹 당사자들에 대한 합동 감찰 등의 조치를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반면 국민의힘은 범여권의 자작극 등 정치공작이라고 맞설 것으로 예상된다.

박 장관은 지난 2일 의혹이 불거진 직후 “감찰관실에 사실 확인을 하라는 취지로 이야기했다”고 밝힌 바 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