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과 기사는 상관 없음.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과 기사는 상관 없음.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수감 중인 여권 정치인 A 씨가 구치소에서 동료 수감자를 성추행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서울남부지검에 따르면 검찰은 구치소 동료 수감자를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는 A 씨를 수사하고 있다.

피해자가 A 씨로부터 강제 추행당했다고 신고하면서 해당 사건의 수사가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지난해 4월 총선에 더불어민주당 공천을 받아 출마했으나 낙선한 인물로, 현재 금융 사기 사건에 연루돼 수감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측은 관련 사건을 수사 중인 것은 맞지만, 자세한 범죄 사실을 확인해주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