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고발청탁' 진상조사 본격 착수…컴퓨터 확보

대검찰청 감찰부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연루된 고발청탁 의혹의 진상규명을 위한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갔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 감찰3과는 이날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사용했던 컴퓨터들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 검사는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야당에 2차례에 걸쳐 범여권 정치인과 언론인에 대한 고발장을 전달해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대검은 이 컴퓨터에 문제의 고발장 등이 있는지 확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 필요할 경우 손 검사를 직접 조사하고 손 검사의 휴대전화나 노트북 열람 등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인터넷 언론사 '뉴스버스'는 전날 윤 전 총장 재임 때인 작년 4월 손 검사가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국회의원 후보였던 김웅 의원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최강욱·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의원 후보 이름을 넣은 고발장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윤 전 총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있으면 (증거를) 대라"며 "어이없는 일이다.

상식에 비추어서 판단을 부탁한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