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입건한 윤석열 수사도 진행 중"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안타깝게도 윤 후보님은 악성 특수부 검사의 한명에 불과해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안타깝게도 윤 후보님은 악성 특수부 검사의 한명에 불과해 보인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청탁 의혹'에 대해 "고발이 오면 정해진 절차대로 접수해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공수처 관계자는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윤 전 총장 의혹에 대한 공수처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앞서 인터넷 매체 뉴스버스는 대검이 윤 전 총장이 재직할 당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범여권 정치인에 대한 고발장을 국민의힘 후보인 김웅 의원에게 전달, 고발을 사주했다고 보도했다. 보도가 나오자 여권에선 공수처 수사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은 윤 전 총장 고발 사주 의혹을 공수처에 고발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공수처 관계자는 기존에 입건해 수사를 진행 중인 윤 전 총장 사건에 대해서도 "수사가 스톱(중단)된 게 아니다"라며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공수처는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교사 수사 방해 의혹과 옵티머스 사기 사건 부실 수사 의혹으로 윤 전 총장을 입건했고, 대검과 법무부를 압수수색했다.

공수처 관계자는 "기본적으로 정치적 목적을 가지고, 수사를 진행하진 않을 것"이라며 "정해진 원칙에 따라 수사하겠다"고 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