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 기자회견서 협상 진행상황과 노측 입장 밝힐 계획

HMM 사측과 육·해상 노조가 1일 벌였던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추가 교섭이 무위로 끝났다.

HMM 해원연합노조(선원노조) 전정근 위원장은 이날 사측과 노측의 입장차로 추가 교섭이 결론이 나지 않고 잠정 중단됐다고 밝혔다.

해원노조와 육상노조(사무직 노조)는 오는 2일 사측과 재협상에 나설 예정이다.

또 오전 사무금융노조 사무실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협상 진행 상황과 노측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이날 교섭에서 사측은 임금 8% 인상과 격려금 300%, 장려금 200% 지급을 골자로 하는 수정안을 계속해서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측은 임금 25% 인상과 성과급 1천200%의 당초의 입장에서 상당 부분 물러섰지만, 사측과의 합의에는 실패했다.

전정근 위원장은 "노측이 크게 양보해 전향적 안을 제시했지만, 사측이 받아들이지 않았다"면서 "사측과 노측안의 구체적 수치는 내일 기자회견에서 밝히겠다"고 밝혔다.

한편 해원 노조는 이날 오후 8시부터 4시간, 2일 오전 10시부터 8시간 동안 'HMM 로테르담호' 등 선상에서 현수막과 피켓 시위를 진행할 계획이다.

또 이날 자정부터는 부산항에 정박해 있는 HMM 선박들을 비롯해 대한해운·SK해운·H-LINE 해운·고려해운 등 전국해운노동조합협의회 소속 선박들도 동시에 15초간 뱃고동을 울리는 시위에 동참한다.

전국해운노동조합협의회도 이날 HMM 해원노조와의 연대 투쟁 의사를 밝혔다.

HMM 추가교섭 결론없이 끝나…내일 재협상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