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조민 '대학성적 3위' 발표는 착오"

崔 캠프 "文 지지자, 조국 못 놓는 이유"
"실무진 단순 실수 답변 국민 분노케 해"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딸 조민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 취소 처분된 것과 관련해 부산대 교육부총장의 발언을 인용해 성적이 좋았다고 항변했다. 하지만 이는 결국 부산대 측의 착오였던 것으로 알려지며 소동으로 끝을 맺었다.

부산대 관계자는 1일 "조민 씨의 입학 취소 발표에서 대학 성적이 3등이라고 말한 것은 입학전형공정관리위원회가 대학본부 측에 제출한 보고서에 기인한 것이었다"라며 "공정위가 분석하는 과정에서 착오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1심 판결문에 대학 성적이 24등으로 기재돼 있는 것은 맞고 그 데이터는 당시 우리 학교 측에서 검찰에 제출한 것이다"라며 "현재 대학본부 측은 공정위에 보고 경위에 대해 입장을 밝혀달라는 공문을 요청해둔 상태다"라고 덧붙였다

이는 앞서 박 부총장이 "조민 씨는 서류평가에서 1차 서류 통과자 30명 가운데 19위를 했다"라며 "전적 대학의 성적이 3위였고 공인 영어 성적은 4위였다"라고 설명한 것과 전혀 다른 내용이다.

이런 부산대 발표는 자녀 입시 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정경심 교수의 1심 판결문의 내용과는 차이가 있어 논란이 됐다. 앞서 지난해 12월 재판부는 정경심 교수의 딸 조민 씨가 입시에 활용한 이른바 7대 스펙이 모두 허위라고 판단했고 부산대 성적 또한 24등으로 기재돼 있었다.
"조민, 부산대 3등 가짜뉴스였다"…대학 관계자 "착오" 인정

국민의힘 최재형 캠프는 부산대가 학교 측 착오로 인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 씨의 대학성적이 3등이라고 잘못 발표했음을 인정하자 "진실 발견이 끝을 향해 가고 있으며 그 끝자락에 이 정권의 끝도 보인다"고 비판했다.

최재형 캠프 장동혁 언론특보는 페이스북에 "조국을 위한, 조민에 대한, 부산대의 거짓말"이라는 제목의 논평을 냈다. 장 특보는 "부산대는 지난주 조국 전 장관의 딸 조민 씨의 의전원 입학을 취소했다"며 "굳이 조 씨의 성적이 우수했고, 위조한 표창장과 경력은 주요 합격 요인은 아니라는 취지의 설명도 덧붙였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대학성적은 지원자 중 3등이라는 친절한 설명까지 보탰다"며 "그러자 '조민 동정론'까지 나왔고,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30만 명 이상이 동의했다"고 했다.

장 특보는 "누가 보더라도 부산대는 조국 전 장관과 딸 조민을 위해 의도적인 거짓말을 한 것"이라며 "실무진의 단순 실수라는 부산대의 답변이 국민들을 더 분노케 한다"고 꼬집었다.

앞서 부산대는 조 씨가 입학 당시 위조된 표창장을 첨부한 것 등을 이유로 입학 취소를 결정했다. 2015학년도 부산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신입생 모집 요강에 따르면 '제출서류가 사실과 다르면 불합격 처리하고, 졸업한 뒤라도 이런 사실이 발견되면 학적이 말소된다'는 내용이 있다.

국민 절반 이상은 '부산대 의전원 입학 취소'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지난달 31일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여론조사공정㈜’에 의뢰해 실시한 정례조사에 따르면 부산대가 입시비리 의혹을 받는 조민씨의 입학 취소를 결정한 것에 대해 응답자의 55.9%가 ‘잘한 일’이라고 응답했다. ‘잘못한 일’이라는 응답은 31.5% ‘잘 모르겠다’는 12.7%다.

김대영/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bigzer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