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지방중소벤처기업청(이하 경기중기청)은 추석 명절을 맞아 오는 17까지 온누리상품권 특별판매를 실시한다고 1일 발표했다.


지류형 온누리상품권은
할인율을 기존 5%에서 10%로 상향해 판매하며, 농협은행을 포함한 시중은행 16에서 구매할 수 있다.


개인당 할인구매 한도는 50만원으로 할인 혜택을 받으려면 신분증을 지참해 현금으로 구매해야 한다.

다만 지류형 온누리상품권 특별 할인판매는 3000억원 규모로 한도 소진 시 조기 종료될 예정이다.

경기중기청은 또 모바일 온누리상품권이용 활성화를 위해 올해 말까지 10% 할인율을 적용해 판매한다.


추석 특별할인판매 기간에는 개인당 월 할인구매 한도를 기존 5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상향해 판매한다.

상품권 구매 사용이 편리한 모바일 온누리상품권은 농협(올원뱅크), 크페이 등 은행과 간편결제 앱 21곳을 활용해 구매할 수 있다.

한편 전통시장에서 명절선물과 제수용품 등을 구매하는데 이용한 (카드, 현금영수증)에 대해서는 40%를 소득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백운만 경기중기청 청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통시장과 상점가 지원을 위해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