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1월 경북 포항지진 피해 지원금 신청이 12만건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포항시에 따르면 지난해 9월 21일 시작한 지진 피해 지원금 신청은 지난달 31일까지 12만5231건을 기록했다.

피해 유형별로 인명 1852건, 주택 10만9163건, 소상공인 1만204건, 중소기업 699건, 농축산시설 237건, 종교시설 427건, 가재도구 등 기타 2649건이다.

이는 애초 정부 예상치인 8만9000건을 훨씬 넘어선 수치다.

정부는 피해구제지원금으로 확보한 예산이 부족하면 예비비로 충당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재원 20%는 지자체가 부담하기 때문에 경북도와 포항시도 예산을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다.

피해구제심의위원회는 지금까지 6차례 회의로 3만4136건에 대해 지원금 지급을 결정했다.

금액은 1480억원에 이른다.

재심의 신청은 2635건이다.

피해구제심의위원회는 내년 2월까지 순차로 지원금 지급 여부를 결정한다.

재심의 기간을 고려하면 내년 5월께 지급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포항시 관계자는 "작은 피해라도 신청할 것을 적극 홍보한 결과 접수 건수가 많았다"며 "지진 피해 재심의 신청은 통보일로부터 1개월 이내에 제기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포항=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