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급식실 종사자들 암발병 위험…인천교육청, 전수조사해야"

인천 내 학교 급식실 종사자들의 직업성 암 발병 여부에 대해 실태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31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 인천지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이날까지 '직업성·환경성 암환자 찾기 119'에 132명이 산재를 신청했다.

이 중 학교 급식실 종사자가 43명(32%)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들은 각각 폐암(21명), 유방암(11명), 갑상선암(5명), 혈액암(3명) 진단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학교비정규직노조 인천지부는 이에 이날 오전 1인 기자회견을 열고 "인천에서도 폐암 등으로 퇴직한 종사자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공식적인 조사가 이뤄지지 않아 정확한 현황조차 알 수 없다"며 시교육청의 전수조사를 촉구했다.

이어 "제대로 된 배기 후드도 없이 열악한 급식실에서 일하는 이들도 있다"며 "많은 종사자가 고온의 튀김이나 구이 요리에서 발생하는 '조리흄(cooking fumes)에 노출돼 폐암 발병률이 늘 수 있다"고 지적했다.

노조는 또 "급식실에서 발생하는 수많은 산재의 근본적 원인은 결국 조리 인력 1명이 짧은 시간 수십 명의 급식을 만들어내야 하는 고강도 노동 때문"이라며 급식실의 인력 확충을 함께 요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