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체예산의 16.0% 차지…공공의료, 아동-장애인 돌봄 강화
국산 백신 개발·제약산업 육성에 1천185억원…장애인 활동지원 대상자 8천명↑
영아수당·출산지원금 신설…건강보험 국고지원 8천992억원 늘려
[2022예산] 복지예산 8.2% ↑ 96조9천억원…백신개발·취약층 지원

보건복지부는 취약층 생활 안정과 출산 장려, 국민건강 지원 등에 지출할 내년도 예산을 올해(89조5천억원)보다 8.2% 증가한 96조9천억원으로 편성했다고 31일 밝혔다.

이 같은 보건복지 분야 내년 예산안은 정부 전체 예산 604조4천억원의 16.0%에 해당한다.

올해 예산 대비 증가 규모(7조3천611억원)는 정부 전체 증가분(46조4천억원)의 15.9%를 차지한다.

분야별로 보면 사회복지 분야 예산은 6.7%, 보건 분야 예산은 16.8% 증가했다.

증액된 예산은 ▲ 취약계층 소득 생활 안정 ▲ 저출산·고령사회 인구구조 대응 ▲ 안전한 돌봄체계 구축 ▲ 국민 건강안전망 강화 ▲ 바이오헬스 선도국가 도약 등 5개 분야로 나눠 배분된다.

◇ 생계급여 확대 등 취약계층 안전망 강화…상병수당 시범사업 첫 도입
복지부는 취약 계층의 경제적 자립 기반과 빈곤층으로의 추락을 막기 위한 안전망을 강화하기로 했다.

먼저 내년도 기준 중위소득 5.02% 인상에 따라 4인 가구 기준 월 소득 153만6천324원 이하로 생계급여 대상자가 확대되고, 부양의무자 기준도 폐지한다.

관련 예산은 올해보다 14.3%(6천569억원) 증액됐다.

[2022예산] 복지예산 8.2% ↑ 96조9천억원…백신개발·취약층 지원

기초생활보장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대상 자활 일자리가 확대(5만8천→6만6천개)되고, 근로를 통해 자산을 형성할 수 있도록 저축액 월 10만원 당 정부가 1∼3배를 더하는 희망저축계좌 Ⅰ·Ⅱ와 청년내일저축계좌도 지원한다.

보호대상 아동이나 기초생활수급가구 아동에 대해서는 디딤씨앗통장의 국비 지원 액수를 기존 1배에서 2배로 확대하고, 지원 한도도 월 5만원에서 10만원으로 늘렸다.

아동복지시설 등에서 머물다 보호 기간이 종료된 청년의 자립을 돕기 위한 자립수당(월 30만원) 지급 기간도 3년에서 5년으로 늘어난다.

아울러 일반 근로자도 아프면 소득 걱정 없이 쉴 수 있도록 내년 하반기부터 상병수당 시범사업을 도입함에 따라 관련 예산이 1천856억원에서 2천156억원으로 16.2% 증액된다.

과도한 의료비 지출 부담을 줄이기 위한 재난적 의료비 지원 범위도 소득 수준에 따라 확대(비급여 50%→50∼80%)되며, 관련 예산으로 110억원이 투입된다.

또 시설 장애인의 지역사회 자립을 돕기 위해 주거·돌봄·의료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신규 시범 사업에는 22억원, 장애인 활동 지원 서비스 대상자 확대(9만9천명→10만7천명)와 돌봄이 필요한 최중증 장애인 가산급여 대상자 확대(3천명→4천명) 및 단가 인상(시간 당 1천500원→2천원)에는 2천335억원이 편성됐다.

[2022예산] 복지예산 8.2% ↑ 96조9천억원…백신개발·취약층 지원

◇ 영아수당 및 출산지원금 신규 편성…고령사회 대비 기초연금 예산 증액
복지부는 내년 1월 출생아부터 매월 30만원의 영아수당을 지급한다.

어린이집을 이용할 경우에는 바우처, 이용하지 않을 때는 현금으로 받게 된다.

출산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일시금으로 200만원의 출산 지원금(첫 만남 이용권)도 지급한다.

영아수당 및 출산지원금과 관련해선 3천731억원의 예산이 신규로 투입된다.

만 7세 미만까지 지급됐던 월 10만원의 아동수당은 만 8세 미만으로 확대해 43만명이 추가로 수당을 지급받는다.

고령사회 대비를 위한 노후 생활 보장도 강화된다.

내년 1월부터 65세 이상 노인 628만명에 대해 월 최대 30만1천500원의 기초연금이 지급되며, 노인 일자리도 기존 80만개에서 내년 84만5천개로 1만5천개 더 늘어난다.

이에 따라 기초연금 예산은 올해보다 7.7%(1조1천505억원) 증가한 16조1천140억원, 노인 일자리 예산은 18.6%(2천828억원) 증가한 1조8천14억원으로 편성됐다.

사업 중단이나 실직으로 소득이 없어 보험료 납부가 면제된 이들 중 납부를 재개한 저소득 지역가입자를 대상으로 한 보험료 지원에는 265억원이 투입된다.

[2022예산] 복지예산 8.2% ↑ 96조9천억원…백신개발·취약층 지원

◇ 공공 보육 기능 강화…아동학대 대응, 피해아동 쉼터 확충
공공보육시설 이용을 늘리기 위해 국공립어린이집 550개소가 신규로 확충되고, 영유아 보육료 지원 단가도 3% 인상된다.

영유아 보육료 지원 예산에는 올해보다 7.2%(2천444억원) 증액된 3조1천509억원이 편성됐다.

또 지방자치단체가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방과후 돌봄을 제공하는 다함께돌봄센터(450개) 및 학교돌봄터(100실)를 확충하고, 운영 시간도 시범적으로 연장한다.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는 만 6세 미만 중증장애아동을 위한 양육지원 서비스를 확대(4천5명→8천5명)하고, 연간 돌봄 시간(702→840시간)도 늘린다.

안전한 돌봄 환경 조성에도 추가 예산이 투입된다.

아동학대 대응체계 관련 재원을 일원화하면서 지원 예산은 올해보다 45.5%(192억원) 늘어난 615억원을 편성했다.

피해아동을 안전하게 분리하기 위한 학대피해아동쉼터도 기존 105개소에서 140개소로 확대되며, 사례 관리와 아동 회복 지원을 위한 아동보호전문기관도 늘어난다(81개소→95개소).
[2022예산] 복지예산 8.2% ↑ 96조9천억원…백신개발·취약층 지원

◇ 의료 접근성 높인다…지역의료 역량 강화·마음건강도 지원
복지부는 감염병 대응, 필수중증의료 제공 등을 위해 공공·지역의료 역량도 강화한다.

권역별·지역별 책임의료기관을 확대 지정(35개소→43개소)하고, 지방의료원에 대해서는 시설과 장비를 보강한다.

또 정보통신기술(ICT)을 이용한 스마트 병원(신규 3개소)도 확충한다.

관련 예산으로 올해보다 15.7%(224억원) 늘어난 1천657억이 투입된다.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를 위해 국고 지원 규모도 증액(9조5천억원→10조3천992억원)한다.

또 영유아 발달장애 정밀검사에 필요한 검사 및 진찰료(최대 40만원) 지원대상을 건강보험료 부과금액 하위 50% 이하에서 70% 이하로 확대해 1천500명이 더 혜택을 볼 수 있게 된다.

권역정신응급의료센터 8곳 신규 지정 운영(121억원), 광역 지자체 단위 통합정신건강증진사업 전국 확대(1천86억원), 자살예방 상담전화 전문상담사 증원 등(450억원), 고독사 예방 지원(10억원)에도 추가 예산이 투입된다.

[2022예산] 복지예산 8.2% ↑ 96조9천억원…백신개발·취약층 지원

◇ 국내 1호 백신 개발 총력…제약산업 육성·백신개발에 1천185억원 투자
백신 개발 및 생산기업에 대해서는 정책 펀드 자금을 통해 국비(매년 500억원)를 지원하고, 백신 전문 인력 양성(20억원)과 원부자재 경쟁력 강화(33억원) 예산도 늘린다.

mRNA(메신저리보핵산) 계열 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 지원과 신속 범용 백신 및 백신기반 기술 개발 부문 등에도 올해보다 87.5% 늘어난 465억원의 예산이 편성됐다.

이에 따라 제약산업 육성 및 백신 개발 투자에만 내년 한 해 총 1천185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이 밖에도 보건산업 활성화를 위한 국산 의료기기 경쟁력 강화(240억원), 화장품 산업 육성 인프라 구축(161억원),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사업(201억원)에도 재정 투자가 확대된다.

[2022예산] 복지예산 8.2% ↑ 96조9천억원…백신개발·취약층 지원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