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대 캠퍼스 전경. 대구대 제공

대구대 캠퍼스 전경. 대구대 제공

대구대학교, 문화예술학부·군사학과·반려동물산업학과 신설

대구대(입학처장 최성규·사진)는 2022학년도 수시모집에서 총 4364명 중 3957명(정원 내 3459명, 정원 외 498명)을 모집한다. 대구대의 이번 수시는 5개 학과(전공) 신설, 학부 단위의 통합모집, 자유전공학부 모집인원 증원(34명→160명), 학생부종합(지역인재전형) 신설, 수능 최저학력기준 완화가 특징이다.
자유전공학부 모집 인원 늘려
디지털 환경에 익숙하고 이색적 경험을 추구하는 MZ세대가 선호하는 교육 수요에 대응해 문화예술학부(문화콘텐츠전공, 공연예술전공), 군사학과, 반려동물산업학과 및 시각디자인융합학부(서비스디자인전공)를 신설했다. 대구대는 특수교육·재활과학·사회복지 분야에 특성화된 전통을 자랑한다. 2022학년도에는 4차 산업혁명과 인공지능(AI) 시대를 선도하는 인재 양성에 나선다.

22개 학과(전공)를 10개 학부 단위로 통합해 신입생을 선발한다. 인공지능 전문가 양성을 위해 독립학부로 신설된 AI학부(AI소프트웨어전공 및 AI엔터테인먼트전공)를 비롯해 한국어교육학부, 문화예술학부, 법학부, 경영학부, 경제금융학부, 호텔관광경영학부, 화학생명과학부, 생명환경학부, 기계공학부가 있다.

자유전공학부 모집인원은 34명에서 160명으로 크게 늘어난다. 신입생이 무전공으로 입학해 전공탐색 과정을 거친 뒤 2학년이 되면 인문·자연계열 구분 없이 자신의 적성에 적합한 전공을 자유롭게 선택(일부 학과 제외)할 수 있다.

학생부종합(지역인재전형)을 신설해 116명을 모집한다. 대구·경북지역 고교의 입학·졸업자는 누구나 학생부교과(지역인재전형)와 함께 중복 지원할 수 있다. 서류평가 100%로 수능 최저학력기준·자기소개서·면접평가가 모두 필요 없다. 20개 모집단위에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했으나 내년에는 4개 모집단위(특수교육과, 초등특수교육과, 물리치료학과, 간호학과)만 최저학력기준을 적용한다.
수시 최초 합격 전원에 장학금 지급
수시 최초 합격자 전원은 입학학기 수업료를 감면받을 수 있는 입학성적 우수 장학금 혜택이 주어진다. 수시 모집전형 3개 이상 최초 합격자는 복수지원 장학금을 받는다. 고른기회전형 및 기회균형전형 최초 합격자도 입학학기 수업료 20%를 감면받을 수 있다. 재학 중에도 학생들이 수혜 가능한 연간 장학금은 교내외 장학제도 154종, 636억원에 달해 장학금 수혜율이 90%에 이른다.

기숙사는 2021년 신축한 호텔형 행복기숙사를 포함해 4200명 규모다. 수시합격자는 전원 입사 가능하다. 각 단과대학에는 총 8개 단과대학 라운지가 운영되고 있다. 올해 2개가 추가된다. 신입생은 입학과 동시에 학업·진로 상담, 진로 지원, 현장실습 인턴십 등을 위한 올인케어(All in Care)시스템을 활용해 취업준비도 할 수 있다. 2023년 대구도시철도 1호선 하양역이 개통되고, 대구대역 연장이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포함됐다.

대구·경산 도심권에 더 가까워져 학생들의 통학이 편리해질 전망이다. 최성규 특임부총장(입학처장)은 “대구대는 6년 연속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으로 수험생과 학부모의 대입 준비 부담을 줄여 고교교육 내실화를 위해 노력했다”며 “우수한 전국의 고교생이 지원해 아름다운 캠퍼스에서 4차 산업혁명 및 AI 시대를 준비하고 배움으로 세상을 밝힐 수 있는 인재로 성장시키겠다”고 말했다.

오경묵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