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랑TV, 메타버스에 방송 환경 '아리랑타운' 구현

아리랑TV는 국내 방송사 최초로 네이버 메타버스 시스템인 제페토에 실시간 방송환경을 구현한 '아리랑타운'을 오픈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해외 시청자들이 언제 어디서나 아리랑TV와 라디오의 방송 서비스를 체험해볼 수 있게 됐다.

아리랑TV는 연내 해외 진출을 모색 중인 SKT 이프렌드와 제휴해 101개국 1억 3천만 가구를 아리랑타운으로 초대하기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아리랑타운에는 아리랑TV 대표 K팝 프로그램인 '심플리 K팝 콘-투어', '애프터 스쿨 클럽' 등 실제 방송 환경이 그대로 구현돼 시청자들이 가상공간에서 출연자와 소통할 수 있다.

촬영장 이외에도 뉴스 회의실, 분장실 등 다양한 시설을 견학할 수 있다.

향후 온라인 방청에 참여한 전 세계 시청자를 이프랜드에 초대해 가상 공간에서는 제작 현장의 뒷이야기를 나누는 팬 미팅을 진행하고, 현실 세계에서는 이러한 팬미팅 현장을 생방송으로 중계하는 새로운 포맷도 선보일 계획이다.

아울러 아리랑TV 기술연구소는 메타버스 플랫폼 기업과 함께 언제 어디서나 메타버스 내에서의 실시간 방송을 원활히 진행할 수 있는 브이 챗(V-CHAT) 시스템을 개발 중이다.

연내 메타버스 공간 안에서 시청자 함께 즐길 수 있는 새로운 실시간 방송 포맷을 선보일 예정이다.

아리랑월드를 통해 아리랑라디오도 24시간 실시간으로 들을 수 있으며, 아바타 DJ에게 원하는 노래를 신청할 수도 있다.

메타버스 라디오 생방송은 다음 달 중 시작한다.

아리랑TV는 이와 함께 직원 면접이나 오디션도 아바타로 시행하고 시청자 모임방을 개설해 아리랑 뉴스 영어를 함께 공부하거나 VOD(주문형비디오) 클립을 시청하는 등 이프랜드와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가상공간 비대면 서비스를 확대하기로 했다.

한편, 주동원 아리랑TV 사장은 "아리랑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국제방송으로서 최근 4차산업혁명과 코로나19 확산으로 가속화된 미디어 환경 변화에 발 빠르게 대처해야 한다"며 미래 대응과 지속 가능 경영을 위한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