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536명-경기 475명-인천 92명 등 수도권 1천103명, 비수도권 526명
오후 9시까지 1천629명, 어제보다 53명↓…28일 1천700명대 예상(종합)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이어지면서 27일에도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629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에 집계된 1천682명보다 53명 적다.

일주일 전인 지난주 금요일(20일)의 오후 9시 집계치 1천753명과 비교해도 124명 적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천103명(67.7%), 비수도권이 526명(32.3%)이다.

시도별로는 서울 536명, 경기 475명, 인천 92명, 대구 73명, 부산·충남 각 63명, 경남 53명, 대전·경북 각 47명, 강원 41명, 충북 32명, 전남 25명, 울산 22명, 제주 21명, 광주 20명, 전북 18명, 세종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8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1천700명대, 많으면 1천8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전날에는 오후 9시 이후 159명 늘어 최종 1천841명으로 마감됐다.

지난달 초 수도권을 중심으로 본격화한 4차 대유행은 최근 비수도권 곳곳으로 번지면서 전국화 양상을 보이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7일(1천211명)부터 52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갔으며, 28일로 53일째가 된다.

오후 9시까지 1천629명, 어제보다 53명↓…28일 1천700명대 예상(종합)

최근 1주간(8.21∼27)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877명→1천626명→1천417명→1천508명→2천154명→1천882명→1천841명을 기록해 일평균 1천758명꼴로 나왔다.

이 가운데 해외유입 확진자를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약 1천713명이다.

최근 주요 집단발병 양상을 보면 직장, PC방, 학원, 목욕탕 등 곳곳에서 새 감염이 확인되고 있다.

경기에서는 광명시의 한 건설현장, 용인시 PC방과 관련해 각각 20명의 감염자가 나왔고 용인시 운동학원과 관련해선 총 14명이 확진됐다.

경북 경산시 사업장과 관련해서는 총 14명, 부산 금정구 목욕탕 사례에서는 12명이 각각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