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진영 국민통합정부 추산…군인·경찰도 대거 포함
파업 공무원 돕기 위해 온라인 복권 사업 개시
"미얀마 군사정부에 맞서 공무원 41만명 파업 참여"

미얀마 군사정부에 저항하기 위해 파업에 나선 공무원들이 40만명을 넘어섰다.

26일 현지매체 이라와디에 따르면 민주진영의 국민통합정부(NUG) 띤 뚠 나잉 재무장관은 최근 "시민불복종운동(CDM)에 참여중인 공무원은 대략 41만명으로 추산된다"고 밝혔다.

이는 미얀마 전체 공무원의 절반에 해당하는 수치라고 이라와디는 전했다.

지난 2월 미얀마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켜 권력을 장악한 뒤 각급 공무원들을 비롯해 군인과 경찰들이 속속 근무지를 벗어났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유행이 확산하는 가운데 의사 등 의료진도 대거 이탈하면서 각 병원은 심각한 인력 부족에 시달리고 있다.

또 민간 및 공공 은행도 직원들이 대거 파업에 동참하면서 간신히 운영이 유지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국민통합정부는 파업에 참여한 공무원을 지원하기 위한 재원을 마련중이다.

이를 위해 최근 온라인 복권 사업을 개시했으며 수익의 70%를 파업 공무원 지원에 사용할 계획이다.

소식통에 따르면 국민통합정부의 온라인 복권 사업은 5일만에 25만장이 팔려나갈 정도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에 미얀마 군정은 복권을 사면 처벌하겠다면서 대응에 나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