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이 독점한 반도체 초순수 기술 국산화 박차…산학연 첫 회의

물속 오염물질을 모두 제거해 반도체 산업 공정에 사용하는 물인 초순수를 국산화할 방안을 논의하는 산·학·연 협의체 회의가 열린다.

환경부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사)한국물포럼과 26일 오후 과천시 한국수자원공사 한강유역본부에서 반도체 초순수 국산화를 위한 협의체 첫 회의를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 회의는 일본 정부의 반도체 분야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환경부에서 지원하는 상용화 연구개발 과제를 수행하기 위해 열린다.

정부가 지난달 29일 '제13차 혁신성장 빅(BIG) 3 추진회의'에서 중점 추진과제로 선정한 대상이기도 하다
협의체가 논의할 과제는 총 480억 원을 들여 초순수 생산공정을 국산화하고, 해외 기술 의존을 벗어나 국내 산업을 활성화하는 것이다.

초순수 시장은 2018년 기준 국내 시장은 약 1조 원, 세계시장은 19조3천억 원이며, 2024년에는 각각 1조4천억 원, 23조1천억 원 규모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는 국산화 기술개발과 실증화가 완료되면 현재 일본 기업이 독점한 국내시장은 물론 해외시장에까지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기술수요처, 한국수자원공사가 산업계 기술개발지원, 실증설비(플랜트) 구축 방안, 국산화 및 활성화 방안을 소개하고 산·학·연·관 등 관계자들이 이에 관해 토론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송용권 환경부 물산업협력과장은 "반도체 초순수 기술을 개발해 해외 기술·제품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나고, 관련 물 산업 해외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할 계획"이라며 "생산기술 국산화 및 상용화의 성공을 위해 연구개발 수행기관, 관련 산업계 등과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