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그만 마시라"는 70대 노모 폭행한 아들 입건

술을 그만 마시라고 말한 70대 노모를 때린 50대 아들이 경찰에 붙잡혔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존속폭행, 특수협박, 현주건조물방화예비 등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전날 오후 7시께 자신이 거주하는 관악구 신림동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70대 노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살려달라"는 목소리를 들었다는 이웃 주민의 신고로 경찰관이 현장에 도착하자 A씨는 문을 열지 않은 채 집 안에 휘발유를 뿌리며 불을 지르겠다고 위협하기도 했다.

A씨는 경찰과 대치하다 오후 7시 30분께 스스로 문을 열고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씨는 노모가 "술을 그만 마시라"고 이야기하자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나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유치장에 입감하고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며 "조사를 마친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