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키스컴퍼니·홈플러스, 소주 '이제우린' 수익금 일부 기부키로

충청권 대표 주류기업 맥키스컴퍼니와 홈플러스는 24일 지역경제 살리기 상생 협약을 했다.

홈플러스에서 팔리는 맥키스컴퍼니의 소주 '이제우린' 매출액 일부가 지역 지정단체에 전달될 예정이다.

홈플러스는 대전(동대전점·유성점·문화점·서대전점·가오점·둔산점), 세종(세종점·조치원점), 충남(논산점·보령점) 등 매장 10곳에 이제우린 특별 매대를 설치하기로 했다.

김규식 맥키스컴퍼니 사장은 "지역 상생이라는 기업이념을 바탕으로 향토기업과 대형 유통매장이 뜻을 모았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주민에게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