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은 올 상반기 총 22억 원 상당의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했다고 24일 밝혔다. 신협중앙회는 신협 전산망 상시모니터링을 통해 244건, 4억원을 예방했고, 전국 58개 신협은 78건, 18억의 금융사기 피해를 막았다.

신협은 현장에서 활동하는 임직원들의 기지로 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임직원들의 세심한 관찰과 즉각적인 조치가 조합원들의 자산을 지키는 역할을 했다.

지역별로 광주전남지역이 16건으로 가장 많고, 대전충남 13건, 인천경기·전북지역 각 12건, 대구경북지역 10건, 부산경남지역 6건, 서울지역 4건, 충북지역 3건, 강원·제주지역이 각 1건으로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했다. 전년대비 64% 증가한 예방건수를 보였다.

예방한 보이스피싱 유형으로는 검찰·기관사칭 유형 37건, 대출사기 유형 26건, 자녀납치 및 지인사칭 유형 12건, 인출책 검거 3건으로 나타났다.

신협중앙회는 금융사기 피해 예방을 위해 일선에서 노력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하고자 하반기에는 우수 예방직원을 선정해 중앙회장 표창 및 포상할 계획이다.

박용남 신협중앙회 금융소비자보호실장은 “최근 코로나19로 취약해진 서민경제 상황을 악용해 대출상담을 사칭한 보이스피싱이 증가했다”며 “하반기에도 보이스피싱 신종수법에 대한 적극적인 사례공유와 지속적인 조합원 교육 및 홍보를 통해 보이스피싱 피해근절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