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다음달 14일 총파업을 예고했다. 추석 연휴 직전 서울 지하철 운행에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서울 지하철 1~9호선을 운영하는 서울교통공사 노동조합은 "정부와 서울시가 노조의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9월 14일 파업에 돌입한다"고 23일 밝혔다.

서울교통공사 노조는 "공사가 추진 중인 1971명 구조조정안을 철회하고 무임승차 등 공익서비스 비용을 국비로 보전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공사와 노조는 물밑 협상을 지속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진척이 없는 상황이다. 무임승차 국비 보전의 결정주체인 기획재정부도 '지원 불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지금과 같은 상황이 이어진다면 다음 달 노조는 총파업에 돌입할 가능성이 높다.

서울·인천·대구·대전·광주·부산 등 6개 지하철 노조로 구성된 전국철도지하철노동조합협의회(이하 협의회)도 이날 민주노총에서 서울교통공사의 구조조정 계획 철회와 무임수송 비용에 대한 정부 지원을 촉구하며 파업 동참을 선언했다.

서울을 제외한 다른 지역의 경우 지방노동위원회 조정 등 필요한 절차를 거쳐 파업에 참여할 방침이다. 이날 회견에는 불법 집회를 주도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도 참석했다.

서울·부산·대구·인천·광주·대전 등 6개 도시 지하철의 무임승차 규모는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2조77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로 지하철 이용객이 감소한 지난해에도 무임승차 규모는 4458억원에 달했다. 6개 지하철 당기 순손실 1조8235억원의 24.4%에 해당하는 수치다.

하수정/장강호 기자 agatha7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