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양수도 대금 7천115억원…내년 2월까지 잔금·소유권 이전

'혈세 먹는 하마'로 불린 평창 알펜시아리조트를 KH그룹에 매각하는 계약이 최종 성사됐다.

'혈세 먹는 하마' 평창 알펜시아리조트 팔렸다…최종 계약 성사

이번 매각 계약은 2009년 알펜시아리조트 개장 이후 12년 만에, 2011년 행정안전부의 매각 명령 이후 10년 만이다.

강원도개발공사와 KH그룹의 특수목적법인인 KH강원개발주식회사(이하 KH강원개발)는 20일 오전 11시 도 개발공사 대회의실에서 알펜시아리조트 자산 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

총 양수도 대금은 7천115억원이다.

잔금 완납 및 소유권 이전일은 내년 2월까지다.

지난 6월 18일 입찰 보증금으로 350억원을 납부한 KH강원개발은 이날 계약과 동시에 추가로 350억원을 내 양수도 대금의 총 10%인 700억원을 계약금으로 납입했다.

매각 시설은 알펜시아 고급빌라와 회원제 골프장(27홀)으로 이뤄진 A지구, 호텔·콘도·워터파크·스키장이 자리한 B지구, 스키 점프대와 바이애슬론 경기장 및 크로스컨트리 경기장을 제외한 C지구다.

이와 함께 알펜시아리조트 임직원에 대해 기존과 동일한 수준 이상의 근로 조건으로 5년 이상 고용 유지를 명문화해 고용 불안 우려도 해소했다.

알펜시아리조트 공개매각은 지난해 10월부터 네 차례의 공개 경쟁입찰과 두 차례의 수의계약으로 진행했으나 모두 유찰됐다.

공사는 알펜시아의 가격과 시장 가치를 재평가해 지난 5월 다섯 번째 공개경쟁 매각에 나섰고, 이 결과 KH강원개발이 최종 낙찰자로 선정됐다.

이번 매각으로 도 개발공사가 떠안고 있던 기존 부채는 산술적으로 7천728억원에서 628억원으로 대폭 줄었다.

이만희 강원도개발공사 사장은 "계약과 잔금 납부까지 잘 마무리하고 공사가 진정한 강원도의 기업, 도민의 기업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 유치를 위해 2004년 조성을 시작해 2009년 개장한 알펜시아리조트는 분양 실패로 총사업비 1조6천325억원 중 1조189억원을 고스란히 빚으로 떠안았다.

지금까지 원금 2천461억원과 이자 3천771억원을 합해 총 6천232억원을 혈세로 갚고도 7천728억원의 부채가 남아 강원도개발공사와 강원도의 재정에 큰 부담이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