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 병곡면 동해선…레미콘트럭 높이 3.8m인데 통로박스 높이는 3.4m
대형차 못다니는 철길 '통로박스'…"농막 하나 못 짓는다"

"철도가 건설되면서 레미콘트럭 하나 드나들 수 없을 정도가 됐습니다.

창고나 농막 하나 지을 수가 없는 형편입니다.

"
경북 영덕군 병곡면 주민 하담(63)씨는 최근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이같이 하소연했다.

하씨는 병곡면 병곡리 야산에 경작하면서 농사용 창고를 짓기로 하고 최근 행정당국에 허가를 신청했다.

그러나 허가가 나더라도 창고를 짓기가 어려운 상황에 놓였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면 소재지와 경작지 사이에 오래된 길이 있어 대형차가 다니는 데 제약이 없었다.

그러나 포항∼삼척 간 동해선 철도 공사가 본격화하면서 옛 도로가 폐쇄되고 철도 아래에 '통로박스'로 새 길이 생겼다.

이 통로는 높이가 약 3.4m에 불과해 승용차나 소형트럭만 드나들 수 있다.

높이가 3.8m인 레미콘트럭과 굴착기 등 대형차나 중장비는 드나들 수 없다.

하씨 경작지 주변으로는 창고나 농막 지을 때 필요한 컨테이너 등 자재와 장비를 옮기기 어렵고, 농업용 지하수를 확보하려고 해도 공사 장비 접근이 쉽지 않게 됐다.

병곡리 일대에 차가 드나들 수 있는 길은 이곳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와 달리 동해선과 나란히 놓인 국도 7호선 통로박스 높이는 4.3m로 중장비가 드나드는 데 큰 문제가 없다.

이곳에 펜션을 운영하는 이종재(56)씨는 "유일한 통로 높이가 낮아 대형차가 드나들 수 없으니 집 주변이 고립된 느낌이 든다"고 말했다.

이 일대 지주 55명은 지난해 12월 국가철도공단에 통로박스를 확장해달라고 청원했지만, 부정적인 답변을 들었다.

철도공단 측은 "국토교통부 '도로의 구조·시설 기준에 관한 규칙' 등에 따라 설계·시공이 끝난 구조물이어서 요구를 수용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지주들은 다시 국민권익위원회에 고충 민원을 넣었다.

권익위는 올해 4월 현지조사를 거쳐 대체도로 개설안을 중재안으로 내놓았다.

하씨나 이씨 땅에서 약 500m 떨어진 곳에 있는 기존 도로와 연결하는 대체도로를 놓으면 대형차 출입에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철도공단은 토지보상비 1억3천만원을 영덕군이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영덕군은 철도 건설로 민원이 발생한 만큼 철도공단이 부담해야 한다고 맞서 대체도로 개설안으로도 실마리가 풀리지 않고 있다.

대형차 못다니는 철길 '통로박스'…"농막 하나 못 짓는다"

대형차 못다니는 철길 '통로박스'…"농막 하나 못 짓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