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촉범위 신생아 44명 중 20명 검사결과 '정상'…24명은 24일까지 검사 예정

경기도는 용인의 한 산후조리원에서 결핵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이 환자와 접촉한 것으로 분류된 신생아 44명 중 20명을 대상으로 17일 결핵 검사를 한 결과 모두 '정상' 판정이 났다고 밝혔다.

"결핵 발생 용인 산후조리원, 신생아 감염은 없어"

용인시 소재 A산후조리원에 근무하는 간호조무사 B씨는 지난 9일 건강진단 결과서 발급을 위한 흉부 X선 검사에서 결핵 의심 소견을 받았다.

이어 13일 상급병원에서 PCR 검사를 통해 최종 결핵 양성 판정을 받았다.

B씨는 지난해 9월 산후조리원 입사 당시에는 흉부X선 검사상 정상으로 결핵 소견이 없었다.

도는 질병관리청 등과 함께 현장 조사를 해 B씨로부터 전염이 가능한 기간(검사일로부터 4주 이전)을 적용해 해당 기간(7.13∼8.7) 신생아실을 이용한 44명을 추려 이들을 대상으로 이날부터 오는 24일까지 결핵 검사(흉부X선 검사)를 받도록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나머지 신생아들에 대한 결핵 감염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필요한 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