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장려금 대폭 상향·신혼부부 주거자금 대출 이자 지원
인구소멸 위험 극복…의령군 파격 '인구증가 지원조례' 입법예고

경남 의령군은 '인구증가 시책지원 조례'를 입법예고 했다고 17일 밝혔다.

군은 인구소멸 위험 지역에서 극복하려는 의지를 이번 조례안에 담아 오는 31일까지 주민 의견을 받는다.

우선 기존 출산장려금을 대폭 상향한다.

기존 첫째 100만원, 둘째 300만원, 셋째 이상 1천만원이던 출산장려금을 첫째 400만원, 둘째 600만원, 셋째 이상 1천300만원으로 각각 300만원 높인다.

첫째 아이 기준으로 출산장려금 400만원 지급은 경남에서 하동군(440만원) 다음으로 많은 금액이다.

또 셋째 이상 영유아에게 지급하던 양육수당을 월 15만원에서 30만원으로 2배로 늘리기로 했다.

이 밖에 신혼부부 주거자금 대출이자 지원금과 산후조리비 지원 등을 추가로 신설했다.

'신혼부부 주거자금 대출 이자 지원'은 대출 잔액의 1.5% 이자를 지원하는 것으로 최대 100만원, 최장 5년간 지원한다.

'산후조리 비용'은 최대 100만원 한도로 산후조리원 비용의 50%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군은 내달 중 조례개정에 나서 올해 안에 2022년 본예산으로 편성한다는 방침이다.

오태완 군수는 "인구절벽 문제 해결은 의령군 명운이 달린 일"이라며 "다양한 지원을 담은 이번 정책이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세심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