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무성 '수산업자 벤츠' 사용 사실관계 확인 중"

김무성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전 의원이 수산업자를 사칭한 김모(43·구속)씨로부터 수입차를 수개월 동안 제공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한 사실관계를 경찰이 들여다보고 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17일 기자들과 만나 "('가짜 수산업자' 김씨가 김 전 의원에게 차를 제공했다는) 수사 기록이 있다, 없다를 확인해주기는 어렵다"면서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김씨는 2018년 6월부터 올해 1월께까지 투자를 미끼로 김 전 의원의 친형 등 7명에게서 116억2천여만원을 가로챈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로 구속기소됐다.

김 전 의원 친형은 86억4천여만원가량을 사기당해 피해가 가장 컸다.

경찰은 김씨가 지난해 김 전 의원 등에게 벤츠 승용차를 수개월 동안 무료로 빌려줬는지와 청탁금지법 위반 소지가 있는지 등 일각에서 제기된 의혹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김 전 의원은 지난해 5월 말까지 현역 국회의원 신분이었다.

가짜 수산업자 금품 살포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지금까지 박영수 전 특별검사와 이모 검사를 비롯해 직위해제된 전 포항남부서장 배모 총경, 이동훈 전 조선일보 논설위원, 엄성섭 TV조선 앵커, 중앙 일간지 기자, 종편채널 기자, 금품 공여자인 김씨 등 8명을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계획대로 수사를 진행 중"이라며 "추가 소환 대상자가 있는지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경찰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가족·주변인 관련 미확인 의혹을 담은 이른바 'X파일' 관련 고발 사건도 수사 중이다.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 등은 X파일 작성자를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윤 전 총장 관련 파일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고 주장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고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