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연평해전 승리 이끈 조성태 국방장관 별세

김대중 정부 시절 국방부 장관을 지내면서 제1연평해전을 승리로 이끈 조성태 예비역 대장이 지난 14일 별세했다. 향년 79세.

충남 천안 출신인 조 전 장관은 1964년 육군사관학교(20기)를 졸업하고 육군본부 군사연구실장, 육군 56사단장·제1군단장·제2군사령관, 국방부 정책기획관·정책실장 등을 지냈다.

1996년 대장으로 예편해 국방대학원에서 초빙교수로 일했고, 1999년 5월부터 2001년 3월까지 제35대 국방부 장관을 지냈다.

장관 재임 시절에는 워낙 꼼꼼한 업무 스타일로 ‘조 하사’라는 별명이 붙었다. 취임 한 달도 안 돼 발발한 제1연평해전에서 승전을 이끌고 이후 후속 조치도 적절히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2000년 남북국방장관회담 남측 대표로 나서서 김일철 당시 인민무력부장과 마주 앉았다. 노무현 정부 시절 제17대 총선에서 열린우리당 비례대표로 정계에 입문해 국회의원을 지냈다.

유족으로는 부인 이영숙 여사와 1남1녀가 있다. 아들은 국방부 대북정책관으로 재직 중인 조용근 육군 준장이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2호실, 발인은 16일이다. 02-3410-3151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