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시민단체 "文정권은 친재벌"…이재용 가석방 비판(종합)

1천56개 노동·인권·시민단체들은 13일 "정의와 공정의 가치를 내팽개치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특혜를 주며 가석방을 강행한 문재인 정부를 규탄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등 시민단체들은 이날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 앞을 채웠던 촛불의 열망은 사라졌고 공정과 정의는 사망했으며 재벌공화국의 어두운 그림자만 남았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가석방이 결정되자마자 사면과 취업제한 해제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며 "적폐청산과 재벌개혁이라는 대통령의 약속은 쓰레기통에 처박히고 문 정부 존재 자체를 스스로 부정하는 행태가 벌어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들은 "이 모든 책임은 정부 수장인 문재인 대통령과 박범계 장관에게 있다"며 "문 대통령 스스로 재벌총수 사면과 가석방 특혜가 경제정의에 반한다고 주장해온 만큼 이번 결정에 대한 입장을 모든 국민 앞에 떳떳이 밝히라"고 촉구했다.

노동단체 '비정규직이제그만 공동투쟁'도 '투쟁으로 친재벌 문재인정권 퇴진시키자'라는 성명을 내고 "당선되자마자 그럴싸한 말로 임기 내내 희망고문을 줬을 뿐 비정규직의 삶은 나아진 게 없다"며 규탄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박근혜 정부의 '국정농단' 사건으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재수감된 지 207일 만에 가석방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